진료과목

뇌질환

뇌졸중의 재활치료

계절과 상관성이 있는 질환 중에 겨울철에 많이 발생되는 질환으로 대표적인 질환이 뇌졸중(중풍)입니다. 뇌졸중이 발생한 후에 다행히 후유증이 없이 넘어가게 되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상당수의 뇌졸중 환자는 장애로 인한 후유증에 시달리게 됩니다.

뇌졸중이 발생된 후에 회복은 두 가지 관점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첫번째는 신경학적인 회복으로 90% 이상은 발병 후 3개월 내에 회복됩니다. 팔다리 마비의 회복은 뇌의 회복보다 느려서 6개월 이상이 걸립니다.

두번째는 기능의 회복인데 신경학적 손상이 남아 있어도 이동 능력과 일상생활 동작은 6개월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일어나 수년 후까지 기능회복이 이루어지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재활치료를 잘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뇌졸중의 재활치료는 장애를 최소화하고 기능적 회복을 극대화 하기위해 반드시 필요한데 특히 조기에 재활 치료를 실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조기 재활치료는 환자의 관절기능의 저하를 막아줄 뿐만 아니라 심폐기능, 인지기능의 저하도 상당부분 막아 줄 수 있기 때문에 재활치료 이후에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훨씬 단축시켜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가 한국뇌졸중재활코호트연구단에 의뢰해서 연구된 자료에 따르면 뇌졸중 초기에 집중재활치료를 해 줄 경우 뇌졸중의 중증도에 관계없이 기능회복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통 뇌졸중의 급성기 치료가 끝나고 혈압이나 전신상태가 안정이 되면 적극적인 재활치료를 실시하게 됩니다. 뇌졸중의 재활치료는 운동치료와 작업치료 등이 주된 치료가 됩니다. 운동치료는 주로 손상된 신경을 되살리는 신경발달치료, 마비된 근육의 근력을 증진시켜주는 근력강화훈련, 관절이 굳지 않도록 유지시켜주는 관절가동운동, 보행 기능을 증진시키는 보행훈련 등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게 됩니다. 작업치료는 섬세한 동작의 숙련도를 높이는 훈련, 식사하기·대소변 처리하기·장소이동·개인위생 등 일상생활 동작 훈련, 인지능력을 증진시키는 훈련, 사회적응 훈련 등을 실시하게 됩니다.

뇌졸중이 발생하면 육체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정신적·정서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겪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가족의 지지나 도움이 매우 중요합니다. 뇌졸중 환자의 심정은 마치 유리벽 속에 갇혀 아무리 소리쳐도 밖에서 들을 수 없는 상태의 사람과 같습니다. 이러한 환자의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어루만져 줄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질병이 발생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뇌졸중이 일단 발생되고 장애가 생기게 되면 적극적 재활치료를 통해서 장애를 최소화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적절한 재활치료의 여부가 일상생활 의존도와 사회복귀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환자, 가족, 의료진 모두가 최선을 다해 치료를 함으로써 조기에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맨위로 이동